bj엉두 폭로, "인터넷 방송 도중 술 마시는 자리에서 옷 벗게 했다" 주장
bj엉두 폭로, "인터넷 방송 도중 술 마시는 자리에서 옷 벗게 했다" 주장
  • 이상백 기자
  • 승인 2020.09.17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이상백 기자] 아프리카TV BJ 케이와 세야가 동료 BJ의 폭로로 인해 또다시 구설수에 올랐다.

16일 BJ 엉두는 인터넷 방송 도중 케이, 세야 등이 함께 술을 마시는 자리에서 옷을 다 벗게 했다고 주장했다.

엉두는 “케이 X쓰레기다. BJ 아효 언니가 놀자고 불러 나갔는데 케이 집으로 갔고, 술을 먹여서 다 벗게 했다. 완전 미친X”이라며 “언니는 술 먹고 뻗었다가 나몰라라 파퀴랑 합방해야 한다며 갔다. 나는 진심으로 대했는데 이용만 당했다”고 했다.

세야에 대해서는 “방송하면 안 된다. 인성 쓰레기다. 나에게 술 따르라고 했다”며 “가족 일도 있어서 힘든데 아프리카 진짜 너무 더럽다. 저런 더러운 사람들 때문에 방송 계속해야 하나 싶어 못하고 있었다. 그러나 방송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엉두의 폭로에 대해 케이는 이날 자신의 방송에서 “총 8명이 술을 마셨다. 그러나 강제로 (옷을) 벗긴 적은 없고, 옷 벗기 게임을 하다 그분이 스스로 벗었다”고 해명했다.

케이는 “녹취가 있다던데 공개해도 된다”며 “술을 마시다가 게임을 하는데 옷 벗기기 이야기가 나왔다. 다 친한 사람들이니까 처음엔 양말, 팔찌 벗는다고 했다. 옷 벗은 것은 자기 스스로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세야 역시 방송에서 “그날 그 친구가 너무 취해 방에 들어가서 자라고 했다”며 “다 같이 술 따라주고, 가져오기도 했는데 술집 여자 취급하지 않았다. 아침 방송까지 하면서 마무리 잘 했는데 왜 이러는지 모르겠다”고 해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