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재인, 성폭력 고백 후 심경 밝혀 "주변에 솔직할 수 없었다"
장재인, 성폭력 고백 후 심경 밝혀 "주변에 솔직할 수 없었다"
  • 김은영 기자
  • 승인 2020.09.23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김은영 기자] 가수 장재인이 성폭력 피해 고백 후 심경을 전했다.

22일 밤 장재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장재인은 “그 당시에는 이런 일을 밝히는 것이 큰 흉이 되던 때였는데, 지금은 어떤가요”라며 “세상이 나아졌나요, 아니면 그대로 인가요”라고 밝혔다.

이어 “어릴적 어른들이 쉬쉬햇던 것처럼 부끄러운 일이니 조용히 넘어가라 했던 것처럼 나는 오늘 일을 후회할까”라며 “나는 이제는 아닐 거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한 순간도 주변에 솔직할 수 없었기에 그게 참 뿌리 없이 둥둥 떠있는 느낌을 줘서 아팠는데 이 이야기를 꺼내면 친구들과 남모르게 생겼던 벽이 허물어진 것 같아 평생 기대하지도 않았던 뿌리가 생긴 기분”이라며 “저의 소식이 불편하셨다면 미안하고 이같은 사건에 더이상 수치심을 불어넣지 말자”고 말했다.

앞서 장재인은 과거 18살 당시 성범죄 피해를 당했다고 고백했다. 그는 “성범죄 피해 후 극심한 불안증, 발작, 호흡곤란 등을 겪었다”며 “생각보다 많은 성피해자들이 피해자임에도 불구하고 내가 그러했던 것처럼 수치심과 죄책감을 갖고 살아가고 있을 거다. 나는 나와 같은 일을 겪은 가수를 보며 힘을 얻고 견뎠다. 아직 두 발 붙이며 노래하는 제가 같은 일, 비슷한 일을 겪은 누군가에게 힘이 됐으면 한다”며 자신과 같은 고통을 겪은 이들에게 위로를 건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