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예진 건물주, 160억원 건물 매입...신사동 소재 건물
손예진 건물주, 160억원 건물 매입...신사동 소재 건물
  • 이채원 기자
  • 승인 2020.10.15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이채원 기자] 배우 손예진이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160억원짜리 건물주가 됐다.

15일 손예진이 지난 7월 서울 강남구 신사동 소재의 빌딩을 160억원에 매입하고 지난달 말 잔금을 치렀다.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손예진은 단독명의로 44억원의 현금과 116억원가량의 대출금을 들여 해당 건물을 사들였다.

이 건물은 지난 1998년 지어진 노후 건물로 지하 2층~지상 6층 규모에 토지면적 428.70㎡, 연면적 1567㎡이다.

성형외과가 밀집된 곳에 위치한 이 건물의 월 임대 수익률은 4500만원으로 알려졌다.

앞서 손예진은 마포구 서교동에 위치한 한 빌딩에 투자해 3년 만에 시세차익 41억원을 얻은 바 있다.

당시 손예진은 지난 2015년 93억5000만원에 2호선 합정역 인근에 있는 꼬마빌딩을 사들인 뒤 2018년 135억원에 되팔아 41억5000만원의 시세차익을 얻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