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혜 일침, 택배 기사 상대 갑질 입주민에 "기다리기 싫으면 입주민들이 그냥 걸어다니면 될 듯"
박은혜 일침, 택배 기사 상대 갑질 입주민에 "기다리기 싫으면 입주민들이 그냥 걸어다니면 될 듯"
  • 양경모 기자
  • 승인 2020.11.18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양경모 기자] 배우 박은혜가 택배 기사를 상대로 한 입주민의 갑질사건에 분노했다.

박은혜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 "라고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 ... .. .."라고 자신의 목소리를 냈다.

그러면서 " .."라며 "본인은 승강기 잠시 기다리는것도 싫으면서 걸어서 배달하라고 하다니 정말 무슨 생각인거지..? 기다리기 그렇게 싫으면 입주민들이 그냥 걸어다니면 될 듯.."이라고 꼬집었다.

함께 게시된 사진에는 최근 전남 영광군 모 아파트에서 벌어진 택배기사 부부를 향한 입주민 갑질 논란 기사 속 해당 택배기사가 쓴 호소문이 캡처돼 있다. 입주민들은 해당 택배기사가 물건을 배송하는 과정에서 엘리베이터(승강기)를 오래 잡아둔다는 이유로 사용을 금지 시켜 이른바 '입주민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호소문에서 택배기사는 "아파트 입주민 몇몇 분들께서 택배 배송 시 엘리베이터 이용을 금지해달라고 하시고 무거운 짐도 계단을 이용해서 배달하라고 하셨다"라며 "몇몇 입주민분들은 제가 다리가 불편함에도 불구하고 17층부터 뛰어 내려오면서 배송을 하는데도 엘리베이터 탑승을 금해달라 요청하시는 상황이다. 저희가 엘리베이터를 사용하는 이유는 입주민 분들에게 불편함을 감소시키기 위하여 무거운 물건은 최대한 집 앞으로 배송해 드리려고 이용하는 것이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일부 입주민들의 강력한 항의와 욕설, 불만 표출로 인해 경찰까지 출동하는 상황이 발생했다면서 "택배 물건을 경비실에 보관하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박은혜 인스타그램 글 전문

아 .. ... .. .. .
.. .
본인은 승강기 잠시 기다리는것도 싫으면서 걸어서 배달하라고 하다니 정말 무슨 생각인거지..? 기다리기 그렇게 싫으면 입주민들이 그냥 걸어다니면 될듯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