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라이 지연수 이혼, 일라이 SNS "아내와 나는 헤어지기로 했다" 밝혀
일라이 지연수 이혼, 일라이 SNS "아내와 나는 헤어지기로 했다" 밝혀
  • 김은영 기자
  • 승인 2020.11.26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김은영 기자] 유키스 일라이와 지연수 부부가 이혼했다. 이같은 소식을 일라이의 SNS를 통해 알려졌다.

26일 오후 일라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내와 나는 헤어지기로 했다(My wife and I have decided to separate)"고 밝혔다.

이어 "나는 현재 미국에 있고, 마이클과 엄마는 한국에 있다"라며 "비록 지금은 마이클을 볼 수 없지만 나는 가능한 그를 만나러 갈 것이고, 그가 필요로 하는 아버지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앞날이 어떻게 될지 모르지만 마이클과 그의 엄마가 행복하길 기도한다"라며 "우리는 지난 몇 년간의 모든 지원에 진심으로 감사하며, 일이 이렇게 끝나서 사과한다"고 글을 맺었다.

한편 '11살 연상연하 커플' 일라이와 지연수는 지난 2014년 혼인신고를 했으며 2017년 결혼식을 올렸다.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일라이 글 전문

Hey everyone. 2020 has been a rough year for all of us. I have some news I would like to share with all of you... My wife and I have decided to separate. I am currently in the US and Michael is living with his mom in Korea. Though I am unable to see Michael at the moment I will go to see him whenever I can and try my hardest to be the father figure that he needs. I don’t know what the future has in store but I pray that Michael and his mom will be happy. We are truly grateful for all of your support over the years and I apologize that things ended this way.

2020년은 우리 모두에게 힘든 한 해였습니다. 아내와 제가 헤어지기로 한 소식을 전하려고 합니다. 저는 지금 미국에 있고, 마이클(아들)은 엄마와 한국에 살고 있습니다. 비록 지금은 마이클을 볼 수 없지만 언젠가 만나러 갈 것이고 마이클이 필요로 하는 아버지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마이클과 그의 엄마가 행복하기를 기도합니다. 지난 몇 년간 저희를 응원해준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결국 이렇게 돼 죄송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