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영 사기 결혼 고백, "이혼할 때 보니까 내가 4번째 여자였다"
김현영 사기 결혼 고백, "이혼할 때 보니까 내가 4번째 여자였다"
  • 김은영 기자
  • 승인 2020.11.27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김은영 기자] 개그맨 김현영이 사기 결혼을 당한 사실을 고백했다.김현영은 26일 방송된 EBS1 교양 프로그램 '인생 이야기-파란만장(이하 파란만장)'에 출연해 전 남편에게 사기 결혼을 당하고 집까지 팔아야 했던 파란만장한 삶의 굴곡을 밝혔다.

김현영은 결혼 전 재력을 과시하던 전 남편이 결혼하자마자 금전을 요구하기 시작했다고 기막힌 결혼 생활을 떠올렸다. 그는 "사기 결혼을 당했다. 우리 어머니가 마음의 병이 커서 중환자실에서 한 달을 계시다 돌아가셨는데 전 남편이 '어머님 얼굴 보기 싫다'고 하더라. 그때 진짜 사기라는 걸 알게 됐다"고 했다.

이어 "하지만 그때까지만 하더라도 나쁜 사람이라는 생각을 못 했다. 마지막에 전 남편이 (어머니) 조의금을 '며칠만 쓰겠다'고 가져가더니 그 돈까지 안 주더라. 어머니가 돌아가시면서 내게 사기 결혼을 스스로 느끼게끔 해 준 것이 아닌가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김현영은 "2년 정도 지나고 내 앞으로 20억 원의 빚이 떨어질 거라는 연락이 오더라. 그래서 그때 이혼을 해 줬다. 빚을 나누지는 않았지만 전 남편을 위해 내가 지인들에게 빌린 돈을 갚으려고 살고 있던 집까지 정리했다"고 밝혔다.

또 김현영은 "이혼할 때 보니까 내가 (전 남편의) 4번째 여자였다. 이제 부자라는 사람을 소개받아도 '또 어디서 돈 빌려 오라고 하겠지'란 생각이 든다. 누구를 소개해줘도 이제는 못 믿는다"고 큰 상처를 받았다고 털어놨다.

김현영은 1990년 KBS 공채 6기 개그맨으로 데뷔해 '유머 1번지' 등에서 활약했다. 2005년 8살 연상의 사업가와 결혼했으나 2년간의 별거 끝에 2009년 결국 이혼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