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중훈 만취 음주운전, 지하주차장에서 100m 가량 음주운전 혐의
박중훈 만취 음주운전, 지하주차장에서 100m 가량 음주운전 혐의
  • 김은영 기자
  • 승인 2021.03.29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김은영 기자] 영화배우 박중훈 씨가 음주운전으로 적발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도로교통법(음주운전) 위반 혐의로 영화배우 박중훈 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지난 26일 밤 9시30분쯤 서울 강남구 삼성동 한 아파트 입구에서 지하주차장까지 약 100m 거리를 음주 상태로 운전한 혐의를 받는다.

박씨는 지인과 함께 술을 마신 뒤 대리운전 기사를 불러 지인이 사는 아파트까지 왔다가, 입구에서 운전기사를 돌려보낸 뒤 자신이 직접 운전해 주차장까지 들어간 것으로 조사됐다.

박씨의 신원을 확인하려다 실패한 아파트 경비원은 같은 날 오후 10시20분쯤 경찰에 신고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음주측정을 한 결과 박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76%로, 운전면허 취소 기준 수치(0.08%)를 두 배 넘긴 것으로 파악됐다.

이와 관련해 박씨의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좋지 않은 소식으로 심려를 끼쳐 드린 점에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당사는 이유를 불문하고 이와 같은 사건이 발생하게 된 점에 대해 책임을 깊이 통감하고 있으며 배우 역시 깊게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박씨의 음주운전 적발이 처음이 아니라는 점에서 비난 여론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박씨는 2004년 12월 서울 강남구 모처에서 영화 스태프들과 술을 마시고 만취 상태로 운전하다 적발돼 면허가 취소된 적이 있다.

또 2019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전문가의 도움을 받으며 올해엔 술을 안 마시기로 했다"며 "사실 이미 그러고 있다. 와인 의존도가 너무 심하다"고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