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영 사과, 왜? 박은영 SNS "남편 회사 논란 경솔했다..조심할 것"
박은영 사과, 왜? 박은영 SNS "남편 회사 논란 경솔했다..조심할 것"
  • 김성기 기자
  • 승인 2021.09.09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김성기 기자]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박은영이 남편이 운영하는 기업 가치 발언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박은영은 지난 8일 자신의 SNS를 통해 “남편 회사와 관련된 글이 이렇게 이슈가 될 줄 몰랐다”며 “그동안 힘들게 노력하는 과정을 옆에서 지켜봐 왔기에 너무 기뻐서 남편과 상의도 없이 글을 올렸는데 정말 경솔했던 것 같다”고 사과를 건넸다.

이어 박은영은 “스타트업의 회사가치평가는 일반 회사들과 달라 투자유치에서 1000억 회사가치를 인정 받았다는 건 돈을 많이 벌었다는 게 아니라 회사가 앞으로 그만큼 유망한 회사라는 평가를 받았다는 의미일 뿐이다”고 해명했다.

마지막으로 박은영은 “앞으로 더욱 조심하고 신중하게 행동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은영은 앞서 지난 7일 자신의 SNS를 통해 남편 김형우 대표가 운영하는 기업의 가치가 1000억 원을 달성했다는 기사를 공유하며 “장하다 범준아범”이라는 글을 올려 오해를 빚은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