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아이오닉 5, 아우토빌트 전기차 비교평가서 우수한 평가받아
현대차 아이오닉 5, 아우토빌트 전기차 비교평가서 우수한 평가받아
  • 이광우 기자
  • 승인 2022.03.04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5

[스타인뉴스 이광우 기자] 현대차는 아이오닉 5가 자동차의 본 고장 독일에서 또 한 번 호평받으며 세계 전기차 시장의 새로운 대표 모델로 입지를 굳히고 있다고 4일 밝혔다.

아이오닉 5는 이달 3일 독일 최고 권위의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빌트(AutoBild)’ 제9호에 실린 전기차 비교평가에서 독일의 자존심이라 할 수 있는 벤츠의 전용 전기차 EQB를 앞섰다.

아우토빌트 2개 차종 비교평가는 △바디 △컴포트 △파워트레인 △주행 다이내믹 △커넥티드카 △환경 △비용 등 총 7개 부문과 53개 세부 항목에 대해서 진행됐으며, 평가 부문별 총점을 합산한 결과 800점 만점 중 아이오닉 5가 582점을 받아, 562점을 기록한 EQB보다 우수한 상품성을 인정받았다.

부문별 평가결과를 보면 컴포트와 커넥티드카 2개 부문을 제외한 5개 부문에서 우세 또는 대등하다는 평가를 받으며, 전체적인 경쟁력에서 아이오닉 5의 우위를 확인했다.

이번 평가에서 아이오닉 5가 기존 비유럽권 브랜드의 장점이라고 평가받는 경제성 측면을 제외하고, 순수 성능과 기술적인 평가 항목에서도 독일 프리미엄 브랜드와의 비교 평가에서 우위를 인정받았다는 점이 눈길을 끌었다.

특히 독일차의 상징과도 같은 파워트레인 기술과 주행성능 부문에서 아이오닉 5가 EQB를 앞질렀다. 파워트레인 기술 부문에서는 총 9개의 세부 평가가 진행됐는데, 4개 세부 항목에서는 우세를 기록했고 5개 항목에서는 동등한 수준을 기록했다.

또한 E-GMP 적용으로 220kW 초급속 충전이 가능한 아이오닉 5는 △충전 성능 평가에서 9점을 받아 5점에 그친 EQB를 압도했고, △발진 가속 성능 △최고 속도 △가속 페달 응답성 등 파워트레인의 전반적인 성능에서 더 좋은 평가를 받았다.

주행 다이내믹 부문에서도 민첩성(주행의 즐거움), 트랙션, 제동 성능 등 세부 항목에서 EQB를 앞서며 파워트레인과 주행 성능 측면에서 세계 최고를 자랑했던 독일의 프리미엄 브랜드를 누르는 결과를 달성했다.

아이오닉 5는 이미 여러 차례의 최고로 인정받은 공간성에 대해서도 다시 한 번 호평받았다. 전체적인 차량의 공간 활용성과 적재 성능 등을 평가하는 바디 부문 평가에서도 총 11개 세부 항목 중 △전·후석 공간 △실내 개방감 △트렁크 볼륨 등 5개 항목에서 우세했고 2개 항목에서 동점을 기록해 압도적인 우세를 인정받았다.

아이오닉 5는 비용 부문에서도 구매 가격, 잔존 가치, 보증 서비스 등의 항목에서 우위를 기록해 합리적인 비용으로 프리미엄급 성능과 가치를 누릴 수 있다는 점 역시 인정받았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5가 전기차 선진 시장인 유럽과 프리미엄 브랜드의 본 고장이라 할 수 있는 독일에서 잇따라 우수한 평가를 받고 있다는 점이 고무적이라며, 현대차는 앞선 전기차 경쟁력을 바탕으로 시장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 아이오닉 5는 지난달에도 독일의 3대 자동차 전문지 중 하나인 아우토 자이퉁(AUTO ZEITUNG)이 진행한 5개 SUV 전기차 평가에서도 △기아 EV6 △폴스타2 △테슬라 모델Y △벤츠 EQB 등과의 경쟁에서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