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민 "'그와 결혼할 바엔 차라리 죽을래' 문장, 누구의 이야기도 아냐" 해명
효민 "'그와 결혼할 바엔 차라리 죽을래' 문장, 누구의 이야기도 아냐" 해명
  • 김성기 기자
  • 승인 2022.04.23 2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김성기 기자] 걸그룹 티아라 효민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렸던 영어 문장에 대해 해명했다.

효민은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영어 교재 한 페이지를 촬영한 사진과 함께 "이 문장은 교재 속 내용일 뿐 누구의 이야기도 아닙니다"라며 "왜곡된 기사 자제해주시기를 정중히 부탁드립니다, 저도 더 신중할게요, 모두 좋은 하루 되세요"라는 글을 남겼다.

앞서 효민은 인스타그램에 영어 필기 노트를 공개한 바 있다. 노트에는 "그와 결혼할 바에는 차라리 죽을래요"라는 문장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끌었다.

효민이 최근 결별한 축구선수 황의조와 결별 소식이 전해졌던 만큼, 해당 문장에 많은 추측이 쏟아졌다. 이에 효민은 영어 교재에 있었던 문장을 필기한 것이라고 해명하기에 이르렀다.

한편 효민은 최근 호주 한달 살기를 시작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