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주은, 가비 노출 의상에 충격…"가슴 다 보일라" 안절부절
강주은, 가비 노출 의상에 충격…"가슴 다 보일라" 안절부절
  • 김성기 기자
  • 승인 2022.05.04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김성기 기자]  '갓파더' 강주은이 가비의 옷을 보고 충격에 휩싸였다.

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갓파더'에서 강주은은 지인들을 불러 파티를 열었다.

강주은은 가비의 노출 의상을 보자마자 경악했다. 아직은 지인들이 오기 전이었다. 가비는 해맑은 표정으로 "엄마 저 오늘 어떠냐"라고 물었다. 탱크톱 스타일로 한껏 멋을 부린 가비는 "오늘 파티 한다고 해서 파티룩 준비했다"라고 설명했다. 강주은은 "아이고~"라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그는 인터뷰를 통해 "옷차림이 많이 벗겨져 있었다. 가리는 거 없이 노출이 많았다"라며 "지인들에게 처음으로 딸 자랑을 하는데 괜찮을까 걱정되더라"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하지만 가비는 "원래 더 과감하게 입을 수 있는 건데, 완전 자제해서 입고 온 것"이라고 말했다. 강주은은 상체를 가리키며 "여기 이렇게 다 열렸는데, 세상에. 위험해, 위험해"라면서 연신 걱정했다.

가비는 인사 연습을 해봤다. 강주은은 곧바로 "가슴이 다 내려온단 말이야"라며 걱정했다. 그러면서 "네가 인사할 때 내가 가슴을 잡아줄게"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