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영우 패러디 논란, 일부 유튜버와 틱톡커 등 “장애인 조롱” 논란...해명에도 논란 계속
우영우 패러디 논란, 일부 유튜버와 틱톡커 등 “장애인 조롱” 논란...해명에도 논란 계속
  • 안장민 기자
  • 승인 2022.07.19 2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안장민 기자]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주인공 우영우 캐릭터를 패러디한 일부 유튜버와 틱톡커 등이 자폐 스펙트럼 장애인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ENA 수목극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선풍적 인기를 얻자, 유튜브와 틱톡 등 다양한 동영상 플랫폼에서 우영우를 흉내 내는 콘텐트가 늘어나고 있다. 사랑스러운 우영우의 매력을 따라 했다지만, 자폐 스펙트럼 장애를 희화화한 것이 아니냔 거센 비판이 쏟아졌다.

한 유튜버는 우영우처럼 헤드폰을 쓰고 김밥을 먹고, 자폐 스펙트럼 장애인을 연상케 하는 움직임을 영상에 담았고, '우영우병'이라는 단어를 사용했다.

논란이 제기되자 이 유튜버는 '이 영상 속에서 우스꽝스러운 모습을 하지도 않았고, 모든 자폐를 가진 사람들이 이런 행동을 한다고 유머로 소비한 것도 아니다. 그냥 우영우라는 캐릭터가 귀엽고 매력적이라서, 주변에 따라 하는 친구들이 많다는 내용의 영상을 보고 만든 영상'이라고 해명하면서, '아이유 병처럼 특정 인물을 따라 하는 행동을 그렇게 부르는 게 유행이라서 우영우병이라고 적었다. 이 부분은 확실히 생각이 짧았던 것 같다. 죄송하다'

한 틱톡커는 '이상한 와이프 XXX'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상대방과 눈을 맞추지 않고 반복적인 움직임을 보이며 자신의 말을 쏟아냈다. 이에 '너무 무례하다. 어떻게 이렇게까지 드라마의 의도를 뭉개버릴 수 있나'란 지적이 이어졌다.

그러자 이 틱톡커는 '영상을 보고 재미있어하는 구독자 중 누구도 자폐 증상을따라 해서 재미있다거나, 자폐 증상이 웃기다거나, 자폐 증상을 비하하는 걸 재미있어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오해는 하지 않았으면 한다'며 '장애를 너무 신성불가침 영역으로 삼으면 그들이 더욱더 고립될 거다. 이런 말투를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고 친숙해지면 모두가 함께할 수 있는 사회가 되는 것 아닐까'라는 입장을 전했다.

패러디라는 이름 아래 유머 소재로 사용되는 우영우 캐릭터를 우영우 역의 배우 박은빈은 매우 신중하게 연기했다. 박은빈은 "미디어 매체를 통해 등장한 인물을 모방하고 싶지 않았다. 실존 인물이나 캐릭터를 은연중에 기억하고, 잘못된 접근을 하게 될까 봐, 잘못된 인식을 심어주게 될까 봐 조심스러웠다. 신중을 기해야 하는 작업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