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의 첨병‘각막’을 지키는 스마일라식 기술은?
눈의 첨병‘각막’을 지키는 스마일라식 기술은?
  • 이상백 기자
  • 승인 2019.10.04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이상백 기자] 라식, 라섹이 주도하던 시력교정 분야에서 최근 스마일라식이 급부상하고 있다. 시력교정을 원하는 직장인이나 대학생들의 선택의 폭도 그만큼 넓어졌다. 라식이나 라섹, 스마일라식과 렌즈삽입술(ICL) 등은 모두 불편한 안경을 벗어 던지고 자신이 원하는 시력을 얻는데 제약이 따르지는 않는다. 하지만 기왕 평생 한번 눈에 수술을 할 때는 보다 안전하고 확실하게, 그리고 좋은 시력을 오랜 기간 건강하게 유지하는 방법을 꼭 찾아야 한다.
시력교정술은 각막에 하는 수술이다. 각막은 우리 눈의 가장 겉에서 맨 처음 빛을 받아 들이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눈을 보호하고 각막 표면에 분포한 시신경이 눈물을 분비하도록 도와 안구건조증과 각종 염증을 예방하는 중요한 신체 기관이다. 그래서 각막을 우리눈의 첨병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따라서 시력을 교정할 때 각막을 가능한 적게 절개하고 빠르게 수술을 마쳐 각막 손상을 최소화 하는 것이 향후 눈을 건강하게 유지하는 중요한 과제가 되고 있다. 수술 방법이나 병원 선택에 신중을 기해야 하는 이유다.
 
스마일라식은 펨토초(1000분의 1초) 레이저를 이용, 각막의 겉면을 투과해 각막 속살만 교정한다. 이후 2~4mm 정도 각막을 절개한 작은 구멍으로 속살 조각을 꺼내 마무리한다.
온누리스마일안과 김지선 원장(안과전문의)은“각막을 약 24mm 절개하는 라식, 또는 약물로 각막표면을 얇게 벗겨내는 라섹에 비해 스마일라식은 각막손상이 대폭 줄어들어 각광받고 있다”며 “이렇게 각막손상을 더 줄이면 줄일수록 안구건조증이 줄고 각막확장증 등 혹시 모를 부작용 우려를 낮출 수 있다”고 소개했다.

각막을 지키는 스마일 라식 기술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인 초미세절개로 수술을 하는 방법이다.  일반적으로 스마일라식 수술은 각막을 2~4mm 절개한다. 초미세절개 스마일라식은 이를 50% 이상 줄여 1~1.9mm이하 미세 절개창으로 수술을 진행한다. 이 기술은 수술과정을 충분히 견딜 수 있도록 절개부 주변을 보강하는 특수기술이 반드시 필요하다. 스마일라식 수술 시 각막 윗부분 두께는 0.11mm 정도로 매우 얇은데, 각막안에서 교정한 속살 조각을 꺼낼 때 자칫 압력이 커져 각막이 찢어지거나 손상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다. 온누리스마일안과의 경우 자체 각막이식 기술을 응용한 보강술을 국내 처음으로 개발한 이후 1.9mm이하 초미세 절개창으로 2만안 이상 수술을 성공했다. 이 각막 보강 기술은 이미 국내 특허(제10-1603571호)를 받았고 현재 세계 특허를 출원 중이다.

‘정스 스윙테크닉(Chung’s Swing Technique)’도 각막 안전성에 도움을 주는 스마일라식 기술이다. 이 기법은 온누리스마일안과가 지난 2016년 SCI급 안과 학술지인 BMC(BioMed Central Ophthalmology)에 처음으로 소개했다. 오랜 기간 각막이식 수술을 집도해 온 정영택 원장과 의료진이 수술 테크닉과 수술 도구를 직접 고안 제작해 논문을 통해 공식 이름까지 붙여졌다.
정스스윙테크닉은 스마일라식 수술 과정에서 렌티큘이라고 불리는 각막속살을 한번에 분리해 꺼내는‘원스톱 각막분리 기법’이다. 각막속살의 아랫면을 찾아내 분리한 뒤 스윙하듯이 그대로 수술도구를 윗면으로 돌려 분리하는 방법이다. 윗면을 찾는 과정을 생략하고 한번에 각막속살을 분리한다. 이로써 총 4단계인 각막 분리과정을 2단계로 절반 줄여 수술 시간 단축과 각막 손상을 최소화 한다. 실제 임상결과 하나의 각막에서 렌티큘을 제거하는 시간이 평균 48초에서 39초로 의미있게 줄었다.
온누리스마일안과 김부기 원장(안과 전문의)은“1.9mm 이하 초미세절개와 정스 스윙테크닉 등 스마일라식 기술들은 각막손상을 최소화하며 수술을 보다 간결하고 빠르게 진행하는 데 도움이 된다”며“이로써 환자는 회복기간이 줄고 각막염이나 각막혼탁, 저교정 등 부작용과 합병증 예방, 안구건조증이나 빛 번짐 우려도 적어지는 잇점을 갖게 된다”고 소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